메르스&사스 비교- 대규모 확산 조짐
관리자
2015-06-01 21:46:36 │ 조회 1289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500명을 넘어섰다.

사우디 보건부는 14일(이하 현지시간)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 16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2년 첫 환자가 발생한 이래 지금까지 사우디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 환자는 511명으로 늘었다고 아랍권 위성채널 알아라비야가 15일 보도했다.

 

또 리야드에서 3명, 제다에서 2명 등 감염 환자 5명이 추가로 숨져 사우디에서 지금까지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숨진 환자는 157명으로 늘어 치사율은 30.7%로 집계됐다.

리야드에서 숨진 환자 3명은 모두 60세 이상의 여성이며 제다에서 숨진 환자는 각각 56세와 57세 남성이라고 보건부는 전했다.

 

메르스는 2003년 아시아에서 발생, 전 세계에서 8천273명이 감염돼 800명 가까이 숨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치사율 9%)의 '사촌격'으로 인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불리던 이 바이러스는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해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MERS-CoV)라는 이름이 붙었다.

 

잠복기는 1∼2주일이며 사스와 마찬가지로 고열, 기침, 호흡곤란 등 심한 호흡기 증상을 일으키고 폐렴과 급성 신부전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작년에는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의 원인 동물이 박쥐이고, 매개 동물이 낙타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각각 나왔으나 예방이나 치료 백신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와 밀접 접촉해 현재 자가·시설 격리 중인 대상자가 682명으로 급증했다.

보건복지부는 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메르스 일일 상황 보고 브리핑에서 “메르스 환자와 밀접 접촉해 격리된 사람은 715명이고 33명은 잠복기가 지나 격리 해제된 상태”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권준욱 보건복지부 메르스중앙대책본부 기획총괄반장은 “현재 격리대상자 682명 중에 메르스 첫 번째 환자인 A씨(68)가 두 번째로 방문한 ⓑ의료기관에서 밀접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61명”이라며 “전체 격리 대상자에는 2차 감염 우려자와 3차 감염 우려자가 모두 포함돼있다”고 설명했다.

 

 

권 국장은 “오늘 3명의 환자가 추가돼 격리대상자는 (이들과 접촉한 사람 등을 포함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150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격리 시설을 갖춰 놨으며 이를 늘려나갈 여지도 얼마든지 있다”며 “어제 유선상으로 네 분이 추가로 시설 격리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권 국장은 “현재 격리된 682명 가운데 고위험군에 속해 시설 격리 대상자 가능성이 있는 대상자는 전체의 35%”라고 전했다.


메르스 격리대상자는 해외 출국이 제한된다. 권국장은 “오늘 아침 당정협의회에서 나온 요구사항”이라며 “자가격리자는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에서 해외 출국과 관련해 제한적으로 조치가 따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18명의 환자 가운데 1명은 상태가 많이 호전돼 퇴원 가능성도 있지만 환자 5명은 상태가 불안정하다.


권 국장은 “환자 가운데 1명은 메르스 관련 증상이 소실돼 1차 유전자 검사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며 “48시간 내 음성이 나오면 사실상 퇴원도 가능하지만, 퇴원 여부 등은 전문가 논의를 통해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권 국장은 “환자 18명 가운데 5명은 상태가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특히 6번째 환자 F씨(71)는 신장질환으로 인공투석과 기계호흡치료를 실시하고 있으며 심폐보조기인 ‘에크모’도 부착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 함께 참석한 대한감염학회 김우주 이사장은 “ⓑ의료기관이 중소병원급 규모라 감염 관리에 충실하지 못했던 측면이 있었던 것 같다”며 “지금 벌어진 상황은 지역사회에서 무작위로 메르스 바이러스가 퍼진게 아니라 다 의료기관이라는 공간적으로 제한된 곳에서 발생한 일종의 군집 발생”이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메르스 잠복기가 14일을 넘을 수 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실제 임상 현장에서 나온 데이터가 중요하다”며 “실험실 결과나 동물 데이터를 통해 그런 결과가 나올 수 있겠지만 사람에게 검증되지 않으면 참고자료일 뿐”이라고 말했다.

댓글 (0개)
     
    • 추천순
    • 조회순
    • 댓글순
    • 최신순
    제목  

    메르스&사스 비교- 대규모 확산 조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500명을 넘어섰다.사우디 보건부는 14일(이하 현지시간) 메르스 ...

    관리자
    조회 1290
    0

    부산 '에볼라 바이러스' 공포… 발병국 라이베리아 국적男 국내 입국 후 '잠적'

    에볼라 바이러브 발생 국가인 라이베리아 국적 남성이 입국 후 부산에서 자취를 감춰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다. 20일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에 따르면,...

    타나토노트
    조회 925
    0

    에볼라 사망자 932명으로 급증… 의료진도 감염 속출

    에볼라 바이러스가 사상 최악의 사태로 번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6일(수) 에볼라 유행병으로 사망한 사람이 최소 932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

    관리자
    조회 1155
    0

    에볼라 바이러스의 오해와 진실

    [앵커]애볼라 바이러스는 어떤 경로로 감염이 되는 걸까요? 또 증상을 무엇일까요.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오해와 진실, 김선희 기자가 정리했습니...

    관리자
    조회 1021
    0

    에볼라 바이러스 공포 확산, 국제사회 대책 마련 움직임 본격화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되고 사망자가 700명이 훨씬 넘는 등 에볼라 바이러스가 지구적인 재앙이 되고 있는 가운데 국제...

    관리자
    조회 1014
    0

    서아프리카를 강타하는 에볼라 바이러스

    (에볼라 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사진 Ebola virus virion. Created by CDC microbiologist Cynthia Goldsmith, this colorized transmission electron micrograph (TEM) revealed some of ...

    관리자
    조회 1135
    0

    ‘치사율 90%’ 최악 에볼라 바이러스 서아프리카 확산

    1976년 이후 최악의 에볼라 바이러스가 서아프리카 전역을 강타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월부터 이달 23일(현지시간)까지 기니, 라이베리...

    관리자
    조회 987
    0

    기니 수도에도 에볼라 확산…아프리카 전역 ‘긴장감’

    기니 수도에도 에볼라 확산…아프리카 전역 ‘긴장감’지난달부터 에볼라 바이러스로 모두 63명이 숨진 서부 아프리카 기니에서 수도 코나크리에도 ...

    nature
    조회 1104
    0

    중동서 사스(SARS)보다 감염력 강한 유사 바이러스 출현 [1]

    중동서 사스(SARS)보다 감염력 강한 유사 바이러스 출현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유사 바이러스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보다 쉽게 인체...

    화이트홀
    조회 1045
    0

    일본 '살인 진드기' 사망자 속출

    일본 '살인 진드기' 사망자 속출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신종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숨진 일본인이 3명으로 늘었다.일본 후생 노동성은 13일 야생 진드기...

    화이트홀
    조회 95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