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섭리로 본 일본침몰
nature
2008-11-18 13:07:34 │ 조회 2399

 

2006년 8월 31일 일본이 침몰했다. 그러나 일본의 침몰은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다. 이미 5,600년 전부터 예견되어 왔기 때문이다. 동서양 문명의 시조인 태호 복희씨는 복희 팔괘를 처음으로 창시했다. 이후 주나라의 시조 문왕에 계승되어 ‘건, 감, 간, 진, 손, 이, 곤, 태’의 문왕 팔괘가 되었고, 다시 유교의 시조 공자에 의하여 십익이 추가되었으니, 공자는 여기에서 ‘손방은 입야’라고 명시하였다. 손괘의 방위에 해당하는 곳이 일본인데 일본이 바닷속으로 들어간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우리나라의 운명도 이미 정해졌으니 주역의 간괘가 바로 우리 민족의 운명이다. 공자는 그의 주역에서 간은 동북방의 괘이니 만물이 완성하고 다시 시작하는 곳이다”라고 했으니 바로 우리 동북 한반도의 운명인 것이다.

풍수지리에 의하면 일본은 내청룡이다. 다시 말해 지구를 하나의 생명체로 보자면 외백호는 아시아에서 유럽 아프리카로 이어지고, 외청룡은 남북아메리카로 이어지며, 내백호는 중국에서 싱가폴로 이어지는데, 내청룡은 일본은 되는 것이다. 또한 안산은 호주가 된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그 오대양 육대주가 둘러싼 지구의 단 하나 혈자리가 바로 한반도라는 사실이다.





이번에 영화에서 그리는 일본침몰은 어찌 보면 내청룡으로서 본분을 망각하고 지구의 중심 혈자리 한반도를 끊임없이 침탈한 자의 말로라 할 수 있다. 그런 점에 있어서 내백호의 역할을 망각하고 그들 문명의 종주국 대한민국을 상대로 동북공정을 시도한 중국인의 말로도 별반 나을 것이 없을 것이다. 원래 좌우청룡이란 혈자리를 수호하는 존재인데 그 본분을 망각하고 그 주인을 침탈하는 기운을 뻗친 짐승은 제거의 대상이 된다.


역사적으로 보면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스승과 제자의 관계와 같다. 그 까닭은 단군조선 시대에 한민족이 이주한 이래, 백제를 중심으로 고구려, 백제, 가야 등이 선진 문명을 본격 전수해 주었고, 이러한 문명 전수는 고려, 조선에 이르기까지 이어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들 일본은 문명을 전수받은 은혜를 망각하고 왜구의 끊임없는 발호 이후 급기야 임진왜란을 일으켜 스승의 나라 조선을 침략하여 300만이 넘는 백성을 참살하였고, 이후 소위 한일합방을 통해 한반도를 무단 강점하여 36년 동안 혹독한 식민통치를 하고 말았다. 이 기간동안 고사된 조선의 인명이 500만 명에 육박한다고 한다.

그러므로 이들이 범한 죄악은 삼신인 ‘천일, 지일, 태일’에게서 발원하여 인륜도덕의 근원이 된 군사부의 기강을 무너트린 것이 되므로, 배사율을 범한 일본의 침몰은 역사적 섭리로서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라 할 것이다.






과학적 시각에 의하면 일본이 바다 속으로 가라앉는 이유로는 플레이트 테크닉스 이론, 라지에이터 이론, 도미노 이론, 액상화 이론 등이 있다. 이 모든 이론의 핵심에는 판구조론이 기초하고 있는데, 일본침몰은 일본의 지각이 지각을 받혀 주는 맨틀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데서 발생하는 일대 사건인 것이다.

때문에 일본과 인접한 우리나라도 안전지대는 아니다. 일본과 한반도는 저울대와 저울추의 관계가 있기 때문에 일본 열도는 바다 밑으로 가라앉으면서 한반도를 바다 위로 끌어올리게 된다. 그러므로 역대 예언자들의 말처럼 동래, 울산을 비롯한 동해안이 일본 침몰로 인한 필연적인 대 해일에 직면하게 되고,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와 서해가 융기하여 중국에 연륙하게 되는 큰 사건에 직면하게 된다.




그런 점에 있어 이번 사건이 촉발시키는 것은 천지 대개벽이다. 불과 몇 해 전인 2004년 12월 26일 오전 7시 59분 북수마트라섬 서부해안의 해저 40KM 지점에서 터졌던 인도네시아 대지진은 거대한 바다 해일, 일명 쓰나미를 발생시켜 그 충격으로 지구의 자전축을 일부 변동시켰다. 23.5도 기울어진 자전축을 정북으로 정립시키는 것을 가을 천지 대개벽이라 부르는데, 이번 일본 침몰은 영화의 일본침몰로만 끝나지 않고 메가 쓰나미를 발생시켜 지축을 뒤흔들게 된다. 그러므로 일본 침몰은 바다가 육지가 되고 육지가 바다가 되어 새로운 땅과 바다가 열리고 지축이 변동되어 새로운 별자리의 하늘이 열리는 천개지벽의 실제 개벽 상황의 전주곡이 된다.






다시 말해 언제가 될지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일본을 침몰시키는 지진과 화산 폭발은 지구의 여타 활화산대에 충격을 주어 전 지구 동시다발적으로 화산폭ㅜㅜ발과 지진 그리고 인도네시아 쓰나미 보다도 몇 십, 몇 백배 더 큰 메가 쓰나미를 발생시킬 것이므로 지구의 자전축은 과거와는 분명 다르게 될 것이다. 더불어 기우뚱거리는 지구의 자전축은 다시 지각에 큰 영향을 줄 것이므로 전 지구 동시 다발적인 재앙의 연쇄 효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이 때는 동서양 예언가들과 성인들이 끊임없이 경고하여 왔던 개벽 실제 상황이 되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우리나라에서 일본침몰이 상영되면 여름에서 가을로 바뀌게 된다. 뜨거운 여름에서 서늘한 가을로 들어서게 되면 인간과 만물은 생존을 위해 여러 가지 자연의 변화를 수용하여야 한다. 이제 차가운 가을 대개벽의 변화를 수용하고자 하시는 분들을 위해 개벽실제상황의 일독을 권하며 이 글을 마친다.


글 : 송호국

댓글 (0개)
     
    • 추천순
    • 조회순
    • 댓글순
    • 최신순
    제목  

    예언자들이 말하는 일본침몰

    예언자들이 말하는 일본침몰 A1995년 고베 대지진에 이어 근래에 일본 지진이 빈빌하자 또다시 일본침몰 예언에 세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여기...

    가이야
    조회 3443
    0

    탄허스님의 예언 - 일본 대지진

    일본 대지진 예언 당대 최고의 학승이었던 탄허 스님은 널리 알려진 것처럼 유불선과 주역에 정통했던 분이다. 탄허 스님은 ‘주역’에 버금가는 ‘...

    가이야
    조회 1496
    0

    일본침몰의 가능성 과학자들과 예언자들의 전언

    일본은 지진이 안 와도 떨 수 밖에 없다.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불안한' 지각 지형 위에 놓인 나라이며, 최근 50년간 10회의 대지진이 일어나 1만7...

    화이트홀
    조회 4992
    0

    탄허스님-지축이 바로스면 일본은 2/3가 침몰한다

    탄허스님의 미공개 예언 당대 최고의 학승으로 대접받은 탄허스님은 주역과 정역(구한말 김일부가 완성한 역학)에도 조예가 깊었고, 대중에게는 ...

    화이트홀
    조회 4038
    0

    에드가 케이시-지축이동시 일본과 미국은 반드시 침몰한다

    에드가 케이시는(Edgar Cayce,1877~1945)는 미국이 낳은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신비의 예언자 입니다. 그는 최면상태에서 잠재의식으로 말하는 방...

    화이트홀
    조회 4337
    0

    기다노 대승정-지축이동으로 일본은 20만명 산다 [3]

    1975년7월22일밤,일본에서생긴일이다.일본불교계의기다노대승정이선통사라는절에서잠을자고있을때였다.갑자기한밤중에4-5인이찾아와기다노승정의잠...

    화이트홀
    조회 5303
    0

    일본은 반드시 가라앉는다

    어찌할수 없는 일본의 운명 영화 - 일본 침몰rnrnrn예언자들이 전하는 일본 침몰* 에드가 케이시 -----☞ “일본의 대부분은 반드시 바다 속으로 침몰하지...

    화이트홀
    조회 2506
    0

    역사섭리로 본 일본침몰

    2006년 8월 31일 일본이 침몰했다. 그러나 일본의 침몰은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다. 이미 5,600년 전부터 예견되어 왔기 때문이다. 동서양 문명의 시조...

    nature
    조회 2400
    0

    쥬세리노 노브레가 [1]

    일본 지진 예언했다? 11일 일본 홋카이도 근처 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 전 예고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주세리노 노부레가 다 루...

    nature
    조회 3263
    0

    일본침몰과 미국파괴 예언 총정리

    ◈ 심진송의 일본침몰 예언과거 그는 2002년에 일본이 가라앉을 것이란 대단히 위험한 예언을 했다. 그 예언이 여전히 유효한지를 묻자 “2003년부...

    물나라
    조회 322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