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대변혁을 예언한 명상가 한바다氏
모아이
2010-01-11 22:58:41 │ 조회 6431

2002년 2월28일
한바다를 만나기 위해 계룡산 동학사 방향으로 차를 몰고 가던 중
한나라당 박근혜 부총재의 탈당 소식을 접했다.


작년 11월, 한바다는 3월 초에 박근혜씨가 탈당하면서
정치구도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예언한 바 있다.


현실은 하루가 빨랐다.


 


 

한바다는 누구인가?
공주 계룡산 자락 상신리에 머물고 있는 한바다(43·본명 박광수)의 직함은 명상수련단체 지도자다.


한바다는 서울대 불문학과에 재학중 명상과 요가 수행을 하다
23세가 되던 해 지리산에서 하늘이 열리는 것을 본 후 구도자의 길로 접어들었다.


대학에 들어갈 때만 해도 그의 꿈은 직업 외교관이었다.
타고난 언어감각(7개국어를 한다)과 외국 문화에 대한 호기심이 그 꿈을 받쳐주었다.
그러나 명상의 세계에 빠지면서 그는 이야기로 가득 찬 우주와 만났다.


옛날 지혜로운 이들(현자)은
자기 마음을 비워 우주의 소리를 들었는데
그 소리에는 인간을 살려주고 도와주며
앞길을 예시해 주는 지혜가 담겨 있다고 한다.


이 메시지를 읽는 것을 세속에서는 예언이라고 한다.


한바다는
“예언이란 아직 물질로 나타나지 않은,
영적 세계에 있는 운을 읽어내 밖으로 드러내주는 것,
에너지 파동 상태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읽는 행위” 라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에너지 파동에는 과거,현재,미래가 통합되어 기록되어 있다(불교에서 말하는 카르마).


미래는 결코 우연히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사념과 행위의 결과로 기록된 파동들이 현실 세계에서 펼쳐지는 것이다.


예언가들은 제3의 눈(아즈나차크라)이 열려 이것을 정확히 읽어내는 사람들이다.
한바다는 예언 대신‘비전 리딩’(vision reading)이라는 말을 사용하며 스스로 비전가라고 말한다.


그가 자신의 능력에 확신을 갖게 된 것은 95년 봄 멕시코 마야 유적지를 순례하던 도중이었다.


어느 순간 마음을 비우고 무심히 있으면
불쑥 가슴으로 느껴지는 강력한 에너지와 머리에 떠오르는 상이 있었다.
처음에는 내적인 체험이거니 생각했는데 그것이 실제 외부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임을 알게 되었다.


그는 한 곳에 머물지 않는다. 메시지가 있으면 그곳으로 간다.
한동안 고대문명의 흐름을 읽기 위해 유럽에 있었고, 아예 미국에서 살기위해 이민을 떠나기도 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미국 땅은 너무 재미가 없어 6개월 만에 돌아왔다.


96년 친구를 만나러 며칠 광주에 들렀다가 ‘이곳에서 뭔가 일어나겠다’는 메시지
(이곳의 한이 풀려야 국운이 풀리고 일본 및 북한과의 관계도 열려 평화의 시대가 열린다는 것.
그는 이곳에서 대통령이 나올 것을 직감했다)를 받고 눌러앉았다.






대통령 선거가 끝난 후 그는 계룡산으로 돌아왔다.


지구 대변혁의 메시지를 담은 ‘3천년의 약속’이 책으로 엮어져 나온 것도 우연이었다.
2001년 2월 무렵 제자들이 “누가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될 것인가”에 대해 질문했다.
그의 대답이 예상 밖이자 제자들은 거듭 물었고, 질문의 내용은 점점 깊어져 갔다.


“남북통일은 언제쯤 이루어질까요?”
“2012년경 지구에 대변혁이 일어난다는 예언들이 있는데 사실입니까?”
“지구가 망하는 건가요?”


제자들이 대화 내용을 녹취하고 정리해 책으로 펴냈다.


그가 차기 대통령이나 월드컵 16강 진출에 대해 언급한 것은
세상 사람들의 호기심을 충족시켜 주기 위해서가 아니다.


그것은 2012년 지구 대변혁 이후
우리나라에 3000년 대운(大運)이 들어오기까지 필연적인 현상일 뿐이다.


한바다에 따르면 앞으로 10년은 가후천(假後天) 시대로
이미 후천 시대의 운을 가지고 있지만 아직 물질 차원에서 시작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그 후 3000년을 진후천이라고 하는데
이때 인간의 평균 수명은 150세로 늘어나고 영성이 높아져
마치 거울을 들여다보듯 다른 사람의 마음속에 비치는 자신의 모습까지 볼 수 있다고 한다.


진후천의 3000년이 지나면 인간은 다시 400년 정도 정체기를 겪다가
두 번째 후천 시대가 열리는데 이때 보통사람도 성자급으로 진화한다.
이 시기 영적으로 강렬한 에너지를 갖고 있는 한국이 세계의 중심국으로 떠오르게 된다.


그러나 우리의 관심은 당장 2012년 대변혁이 어떤 식으로 나타나느냐에 쏠렸다.
한바다는 2010년 6월경부터 전 지구적으로 천재지변이 나타나다 2012년 마무리된다고 했다.


땅이 흔들리고 일부 땅이 가라앉거나 솟아오르며 해일이 일어나는 등 천재지변이 일어난다.
그 과정에서 미국이 가장 큰 타격을 받으며 미국 땅의 7분의 2가 사라진다.


그리고 33인의 성자가 나타나 지구를 정화하고
14만4000명의 리더가 혼란을 수습한다는 내용이다.


10년은 그리 먼 미래가 아니다.
곧 현실이 될 미래를 눈앞에서 보듯 읽어 내리는 한 명상가 앞에서 열린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


대변혁기에 인류는 어떤 희생을 감수해야 하는가?
33인의 성자는 누구인가?
남북통일은 언제쯤 이뤄지는가?


궁금증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댓글 (17개)
     
    • 추천순
    • 조회순
    • 댓글순
    • 최신순
    제목  

    춘산 채지가 원본

    춘산 채지가(春山 採芝歌)춘산 채지가는 증산교단을 중심으로 전해지는 비기이며 예언서다.조선조때 전라감사를 지낸 춘산(春山) 이서구(李書九)의 작...

    관리자
    조회 6371
    1

    [격암유록]해인과 소울음 소리는 무엇일까? [7]

    격암(格菴) 남사고(南師古:1509~1571)는 조선 명종 때 이름이 높았던 예언가이다. 프랑스의 노스트라다무스와 같은 시기에 살았던 그는 역학, 풍수, 천문, ...

    화이트홀
    조회 7201
    0

    워보카와 영혼의 춤(wovoka and the Ghost Dance) [1]

    "19세기 말경 미국에서 일어났던 인디언 운동이 담긴 책을 소개합니다. 이 영적인 움직임은 ‘고스트 댄스’(Ghost Dance, 영혼의 춤)라고 불려졌는데, 미...

    모아이
    조회 3871
    0

    지구 대변혁을 예언한 명상가 한바다氏 [17]

    2002년 2월28일한바다를 만나기 위해 계룡산 동학사 방향으로 차를 몰고 가던 중 한나라당 박근혜 부총재의 탈당 소식을 접했다.작년 11월, 한바다는 3월 ...

    모아이
    조회 6432
    0

    점성학의 일인자 - 페닉스 노아의 예언

    신비주의 연구가로 일본에서 수학한 바 있으며, 서양 점성학원 원장이자 일본 정통 점성학의 일인자로 알려져 있는 페닉스 노아는, 『계시록의 대예언...

    모아이
    조회 4822
    0

    노스트라무스-구원은 누가 하는가? [3]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은 난해하기로 유명하다.많은 예언 전문가들도 쉽게 풀어내지 못하는 노스트라다무스 예언의 실마리는 그가 가장 아끼는 세자...

    화이트홀
    조회 5584
    0

    탄허-간방(한반도)에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다.

    1995년 1월 3천 3백여 명이 넘는 사망·실종자를 낸 일본 고베 대지진 사건이 터졌을 때 생전에 ≪주역≫을 풀어 미래 세계를 예언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

    화이트홀
    조회 3812
    0

    찰스 버리츠의 죽음의 날

    찰스 버리츠의 "죽음의 날" 찰스 버리츠(Charles Berlitz)는 특수한 영능력을 지녔던 예언가는 아니다. 그는 지구의 종말이라는 암담한 미래의 고갯길에 먼...

    물병자리
    조회 3584
    0

    극이동시 안전한 지형이 있다 [17]

    아래 글은 앞으로 일어날 지구 극이동에 관한 것이다. 지축의 이동은 상당히 빠른 속도로 진행되며 그때는 안전한 지대가 존재한다고 간혈적으로 밝히...

    화이트홀
    조회 8935
    0

    [예언] 격암 남사고 - 격암유록(格庵遺錄)

    [예언] 격암 남사고 - 격암유록(格庵遺錄) < 격암유록 원문 주요 내용> 天火飛落燒人間 十里一人難不見 十室之內無一人 一境之內亦無一人 천화비...

    용마니
    조회 6383
    0